이름 : 단 려하


나이 : 27세


성별 : 남성


종족 : 인간


키/몸무게 : 185cm / 평균 -10kg


능력 : 


늑대왕의 능력을 가져올 수 있다. 그 범위는 시력, 후각, 괴력부터 시작해 신체 일부, 전체 변형까지 자유롭지만 그에 따라 받는 패널티가 아주 큰 폭으로 늘어난다.


외관 :

백은발의 머리칼이 날개뼈를 덮을 정도로 길게 자라있다. 평소에는 편의를 위해 하나로 올려묶어두는 편. 키는 185cm, 약간 마른 편에 날렵하다는 인상을 준다. 금빛의 눈동자는 날카로운 늑대를 연상시키지만, 묘하게 부드러운 분위기를 품고 있어 차분하면서도 자상한 이미지를 주는 편이다. 말투나 어조로 인해 그 이미지는 더욱 분명해지는 듯. 일이 없을 때를 제외하고는 바에서 입는 정장을 입는 편. 밖에서 사뭇 진지한 분위기를 보이는 만큼 집에서는 굉장히 편한 차림을 선호한다.


성격 : 

[키워드] : 배려심, 냉정, 포커페이스, 길치, 반말


배려심 -  정당한 이유 없이 누군가에게 해를 끼치거나, 손해를 입히는 것을 싫어한다. 다른 누군가가 자신으로 인해 편해질 수 있게끔 노력하는 편이며, 자신의 도움이 필요한 사람에게는 망설임없이 손을 뻗는다. [+냉정] 단, 무턱대고 손을 뻗는 것은 아니다. 짧은 순간 손익이나 현 상황에 대해 머릿속으로 계산해보는 버릇이 있는데, 이는 배신으로 인한 큰 피를 보지 않기 위한 일종의 예방책으로 보인다.


포커페이스 - 바(Bar)에서 오랫동안 일하고 손님을 대하며 그에게도 약간의 변화가 생겼다. 평정심을 잃지 않는 이상, 상대방에게 자신이 원하는 표정을 보일 수 있다. 속내를 어느정도 감추는 것이 가능. 사람들에게 자신의 속을 많이 드러내지 않을 수 있기 때문에 본인은 꽤 만족하는 모양이다.


길치 - 길을 아주 상세히, 그 때 그 때 알려주는 네비게이션이나 안내자가 없는 이상 반드시 길을 잃어버릴 정도의 길치. 그가 심각한 길치라는 것을 아는 사람들은 약속시간의 연장, 혹은 답답함 등을 방지하기 위해 안내자를 보내거나 직접 마중을 나온다.


반말 - 성격과는 별개로, 예전부터 입에 붙은 말버릇은 그리 쉽게 사라지지 않는 듯 하다. 손님에게는 의식적으로 존댓말을 사용하지만, 그 외의 일에서는 반말을 사용. 바텐더 려하, 라는 이름과 그의 성격은 나름대로 유명한지 그것을 시비로 받아들이는 사람은 그다지 많지 않다고 한다.



직업 : 바텐더 겸 용병


기타 :


제법 높은 등급의 센티넬로 판정이 났지만, 어째서인지 그와 60%이상의 적합도를 보이는 가이드는 한 명도 없었다. 그나마 진정제와 비슷한 효과라도 줄 수 있는 자를 간신히 찾아내어 곁에 붙이긴 했지만, 다른 이들처럼 능력을 사용할 경우 점점 부작용이 쌓여가는 것은 피할 수 없어 능력의 사용은 자제하는 편이다. 원치 않은 사람의 곁에서 시간을 보내야 하는 파트너를 배려해 이것저것 챙겨주면서도 다른 가이드에 비해 해야할 일은 적어서 그런지 파트너는 현 상황에 아주 만족해하는 모양이다.


현재, 능력은 비밀리에 받는 의뢰를 수행할 때에만 사용하는 듯 하다.


예전에 묘한 골동품가게에서 구입한 육각형의 나침반을 항상 주머니속에 넣고다닌다. 묘하게 신경쓰이는 모양이다.

소반님의 창작활동을 응원하고 싶으세요?